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네팔 여성 죽음으로 모는 '차우파디'

기사승인 2019.01.10  14:54:52

공유
default_news_ad1

- 힌두교 악습 '차우파디'로 인한 피해 사례 속출

미국의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9일 한 네팔 여성이 차우파디 도중 헛간에서 질식사했다. 이로 인해 힌두교의 악습인 ‘차우파디’의 심각성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차우파디란 생리 중인 여성을 가족과 격리시키고 헛간 같은 곳에 머물게 하는 관습을 일컫는다. 이 관습에 따르면, 생리 중인 여성들은 헛간이나 창고에 들어가 화장실 출입을 비롯한 외부 출입도 허락되지 않는다.

▲ 차우파디를 하고 있는 여성의 사진. 출처=irinnews.org

또한 가족을 비롯한 다른 사람들을 만나는 것도 허용되지 않는다. 이는 힌두교에서 유래된 것으로 월경혈이 재앙을 몰고 온다는 종교적 믿음에서 비롯된 네팔의 관습이다.

문제는 이와 같은 관습으로 인해 많은 네팔의 여성들이 죽음을 면치 못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지난 2017년 7월에는 18세의 네팔 소녀가 차우파디를 하던 중 헛간에서 독사에게 물려 사망하기도 했다.

또한 한 네팔 여성은 방송 중 “헛간에서 지내는데 엄청 춥고 독감에 걸렸으며 나의 딸 또한 독감에 걸려 차우파디 도중 사망하기도 했다”며 차우파디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밝히기도 했다.

이렇듯 네팔의 관습인 차우파디로 인해 피해 사례가 속출하고 있으며, 차우파디를 겪는 여성들은 성폭행의 위험, 짐승들의 공격 더 나아가 죽음을 피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편, 차우파디는 2005년도 네팔에서 공식적으로 불법화되었지만 여전히 네팔의 많은 지역에서 시행 중이다.

 

양지현 기자 yangsonge20@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