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배우에게 최고의 찬사는 '잘했다' 가 아니라 '미쳤다'

기사승인 2019.05.02  10:04:40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채용·정다와 무대에 미쳐라 원장·대표

포항의 유일무이(唯一無二)한 입시전문연기학원 ‘무대에 미쳐라’는 상호부터 예사롭지 않았다. 학원 입구에는 ‘열심히 하지 말고 잘해라’, ‘힘들다고 하지 마! 너만 연극영화과니?’를 비롯한 쓴 소리가 새겨진 명판이 붙어 있는 걸 보면서 이곳에서 연기자를 길러내는 사람들의 교육관이 더욱 궁금해졌다. 그 계단을 마저 올라가 ‘무대에 미쳐라’의 이채용 원장과 정다와 대표를 만나보았다.

포항에 첫 발을 내딛다
이채용 원장과 정다와 대표는 연극영화과 졸업 후 각자 극단 생활과 각지에서 티칭 아티스트로 활동하며 경력을 쌓아왔다. 그러면서 진정한 연기자란 무엇인지 끊임없이 고민해왔던 이들은 동일한 교육관과 목표를 마주보았다. 입시 결과에 혈안 되기보다 연기자로서의 발판을 닦는 기회를 마련하고 싶다는 일념으로 무대에 미쳐라에서 의기투합하기로 약속했다.

포항시에 아무런 연고도 없는 두 대표가 학원의 입지로 선택한 데에는 특별한 이유가 있었다. 우선적으로 이 원장과 정 대표는 포항 예술 문화의 발전 가능성을 보았다. 포항시는 매년 바다국제연극제를 비롯한 다채로운 문화 행사로 시민 참여를 독려하고 있었고, 타도시에 못지않은 연기 교육에 대한 입시생의 갈증 또한 깊었다.

"포항의 학생들은 예술 교육의 인프라가 미비해 타 광역시에서 전문 연기를 배워야하는 수고로움이 있었습니다. 훌륭한 인재들이 자신만의 색깔을 찾을 수 있도록 등대가 되어주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포항시에 무대에 미쳐라의 기틀을 잡고 연기자를 발굴하자는 뜻을 품었습니다."

<보여주는> 연기에서 <보이는> 연기로
무대에 미쳐라는 입시 전문 학원으로 연기 전공을 지망하는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이 원장과 정 대표는 무대라는 공간을 주목했다. 무대란 관객과 배우, 희곡을 모두 표현하는 공간이자 함께 호흡하고 완성하는 예술의 장이다. 그들은 우선 학생들에게 연기를 즐기는 자세에 대해 강조했다.

입시라는 고정된 틀에 익숙해진 학생들은 원하는 대학에 진학한 후에 색깔을 잃은 채 슬럼프에 빠진다. 이채용 원장은 “학생 개개인의 개성을 살리지 못한 연기는 시대의 흐름에 맞지 않다”고 언급하며 연기자로서 정체성을 찾아주고자 노력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다와 대표는 최근 변화한 연기 트렌드와 입시 제도도 이러한 개성 시대를 방증한다고 덧붙였다. 영화나 연극 무대에서도 유명 배우들처럼 배역이 곧 배우 그 자체가 되는 자연스러운 연기가 대세를 이루면서 정답에 가까운 연기보다 각자의 해석과 표현이 담긴 연기에 주목한다. 정 대표는 시시각각 변화하는 입시에 대비하기 위해서 연기자로서 가치관과 소신에 대해 다질 필요성이 있다고 조언했다. 

김은비 기자 eunbee1217@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