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위성사진으로 본 북한, 1인당 GDP 1400달러 추정

기사승인 2019.05.13  11:40:31

공유
default_news_ad1

- 2015년 가뭄과 6차 핵실험 제제로 영향 받아

▲ 사진=뉴시스

12일(현지시간)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월드 데이터 랩'이 중국에서 개발한 방식을 적용, 불빛을 통해 북한의 경제력을 추정했다.

어두운 야간 위성사진을 보면 러시아와 중국, 한국의 불빛에 둘러싸여 있어 북한은 ‘암흑’ 수준으로 2013~2015년 40%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

이를 국내총생산(GDP)으로 환산하면 북한 경제 규모가 전체적으로 12%, 수도 평양은 19% 감소한 것과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북한의 1인당 GDP는 당초 정부가 추정한 2500달러(약 295만원)보다 적은 1400달러(약 165만원)에 불구한 것으로 분석됐다.

월드 데이터 랩은 북한의 불빛 감소는 가뭄이 가장 큰 원인이 됐다고 지적했다. 수력 발전 의전도가 높은 북한인데 2015년 가뭄으로 인해 작물 수확량과 전기 생산량 감소에도 영향을 받았다는 것이다. 북한은 6차 핵실험으로 인해 중국에서 수입하는 원유와 가스 등이 제한되면서 경제적으로 더 큰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

김기영 기자 pppig112@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