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토부, 버스파업 D-1 앞두고 17개 지자체 적극 중재 요청

기사승인 2019.05.14  14:17:19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국 245개 버스 노조 임금 인상과 근무시간 단축 요구

▲ 사진=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가 전국 17개 시·도 부단체장이 참석하는 버스 파업 및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대응 점검 회의에서 버스요금 현실화 등 적극적인 중재와 조정에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초유의 버스 파업이 하루 앞둔 상황에서 정부는 현재 각 지자체의 중재 상황과 파업 대비 상태를 집중점검한다. 지금까지 노동쟁의를 신청한 전국 245개 버스 노조 대부분은 5~30%의 임금 인상과 근무시간 단축을 핵심 요구사항으로 내걸고 있는 상황이다. 경기 버스 노조가 시급을 30% 가깝게 올려달라고 요구했으며 서울을 비롯한 나머지 지역 노조도 시급 5~16% 인상, 근로시간 단축을 함께 요구하고 있다.

정부는 경기도가 버스요금을 200원 올리면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보고 있지만, 경기도는 여론 등을 의식해 서울이 함께 요금을 올리지 않으면 혼자 인상하기는 어렵다고 입장이다.

한편, 전날 대구 버스 노조가 파업을 철회하면서 다른 지역에서도 지자체 중재로 대규모 파업이 현실화하지 않을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김기영 기자 pppig112@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