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광장 인근서 차량공유서비스 반대하는 택시기사 분신 사망

기사승인 2019.05.15  13:55:16

공유
default_news_ad1

- 분신 직후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져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택시기사 A씨가 15일 오전 3시 19분경 서울 시청광장 인근 인도에서 자신의 몸에 불을 붙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신고를 받고 5분 뒤 도착, 화재 진압 후 A씨를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개인택시기사로 알려진 A씨는 자신의 택시에 기름통과 '공유경제로 꼼수 쓰는 불법 "타다 OUT"'문구가 적힌 종이가 여러개 붙어 있었으며 경찰은 정확한 사망원인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서 카카오 카풀, 타다 등 차량 공유 서비스에 반대하며 세 명의 택시기사가 분신한 바가 있다.

김기영 기자 pppig112@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