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최저임금위원회 근로자위원, 9일 전원회의 불참

기사승인 2019.07.09  14:40:36

공유
default_news_ad1

- 근로자위원의 삭감안 철회 및 수정안 요구

▲ 사진=뉴시스

최저임금위원회 근로자위원들은 9일 사용자위원들의 내년도 최저임금 삭감 요구에 반발해 금일 예정된 제10차 전원회의에 불참한다고 밝혔다. 또한, 삭감안을 즉각 철회하고 상식적인 수준의 수정안을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사용자위원들은 지난 3일 내년도 최저임금의 최초 요구안으로 올해보다 4.2% 삭감한 8000원을 요구했다. 이는 2009년 이후 10년 만에 최저임금 삭감안을 내민 것이다.

근로자위원들은 입장문에서 "지금 경제가 국가 부도 상태에 놓인 것도 아님에도 물가 인상과 경제 성장을 고려하지 않고 오히려 마이너스로 회귀하자는 것은 어느 누구도 납득할 수 없는 비상식적 행위이다”며 “이는 저임금노동자에 대한 모욕이고, 최저임금제도의 부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용자위원들이 지금과 같은 입장을 고집하는 한 합리적 대화와 결정은 불가능하다”며 “삭감안을 즉각 철회하고, 상식적인 수준의 수정안을 우선 제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를 위해 노동자위원들은 금일 예정된 10차 전원회의에 불참한다는 뜻을 밝히며 오후에 별도의 장소에서 추가 대응 계획을 논의할 방침이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이날부터 11일까지 사흘 연속 전원회의를 열어 내년 최저임금 수준을 결정할 계획이었지만, 이번 근로자위원의 불참 선언으로 최저임금 결정이 미궁에 빠졌다.

김기영 기자 pppig112@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