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육군 23사단 소초 근무병 투신해 사망

기사승인 2019.07.09  18:11:57

공유
default_news_ad1

- 군 관계자, "北 목선 사태와 관련 없는 사항"

▲ 사진=연합뉴스

북한 목선의 삼척항 입항 당시 허술한 경계로 지탄을 받았던 육군 23사단 소초에서 근무하는 A 병사가 한강에서 투신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9일 "육군 23사단에서 복무하는 A 일병이 어젯밤 원효대교 한강에서 투신했다"면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현재 자세한 사고 경위는 군 관련 기관에서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군 당국은 해당 병사가 숨진 경위에 대해 조사 중이다.

2명의 인원이 근무하는 일반 초소보다 큰 규모로 감시장비 등을 갖추고 운영되는 소초의 상황병이었던 A 일병은 지난달 15일 오전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입항할 당시 오후 근무조에 편성되어 근무를 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A 일병은 6월 15일 오후에 소초 상황 근무를 섰다"면서 "합동조사단 조사(6월 24일) 당시에는 휴가를 갔다"고 전했다.

육군 관계자는 "해당 병사는 북한 목선 상황과 직접 관련이 없고, 조사 대상도 아니었고, 조사를 받은 바도 없다"면서 "북한 목선 사건과 관련해서는 병사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것을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다.

육군은 "사망자가 '북한 소형 목선 상황'과 관련하여 조사하는 과정에서 심리적인 압박을 받아 투신했다'는 내용이 SNS를 통해 유통되고 있는데 이는 확인된 바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A 일병은 여의도 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겨져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끝내 의식이 돌아오지 않아 숨졌다.

박예솔 기자 yesall429@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