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월세 받는 '미성년 집주인', 2400명 이상…임대소득 평균 2천만원

기사승인 2019.10.01  11:14:04

공유
default_news_ad1

자기 앞으로 부동산을 두고 임대소득을 올리는 미성년 집주인이 2400명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심기준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7년 부동산 임대소득을 올린 미성년자는 총 2415명, 임대소득 총액은 504억1900만원이다. 

이 가운데 131명은 5세 미만 영유아였다.

미성년 부동산 임대업자 1인당 연간 2088만원, 월 174만원을 부동산 임대로 벌어들이고 있다는 뜻이다.

이 가운데, 만 19세 미만 부동산 임대업자는 2015년 1795명에서 2016년 1891명, 2017년 2415명으로 매년 17% 이상 증가했다.

그중에서도 0∼9세 임대업자수도 증가도 눈에 띈다.

5세 미만의 영유아 임대업자는 2015년 73명에서 2017년 131명으로 배 가까이 증가했다. 10세 미만은 같은 기간 402명에서 600명으로 늘었다.

10세 미만 임대업자의 임대소득 총액은 2017년 기준 116억5700만원, 5세 미만의 경우 20억4100만원이었다.

심기준 의원은 "미성년자 부동산 임대소득의 지속적 증가는 조기 상속과 증여의 영향이 큰 것으로 판단된다"며 "국세청은 이른바 '세(稅)테크' 명목으로 이루어지는 편법 증여·상속 등 탈세 행위에 엄정히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예솔 기자 yesall429@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