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인가구 여성' 노린다…최근 5년간 '주거침입 성범죄' 300건

기사승인 2019.10.14  11:14:52

공유
default_news_ad1
▲ 신림동 강간미수 사건 CCTV

올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군 '신림동 강간미수'사건처럼 여성 1인가구를 노린 범죄가 빈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권미혁(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총 300건의 주거침입 성범죄가 발생했다.

자치구 별로는 관악구가 28건(9.3%)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광진구(26건), 동작구(23건), 강남구(20건) 순이었다.

관악구는 여성 1인 가구 밀집 지역으로 꼽힌다. 신림동 강간미수 사건 이후 관악구는 CCTV, LED, 비상벨, 여성안심지킴이집을 설치해 여성 치안에 신경을 쓰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권미혁 의원은 "1인 가구 여성의 주거환경에 대한 불안감이 높아져 가고 있다"며 "관악구 등 여성 1인 가구 밀집 지역 점검을 강화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예방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예솔 기자 yesall429@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