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文 대통령, "윤석열 아닌 누가 총장 돼도 공정한 시스템 과제"

기사승인 2019.11.08  17:47:08

공유
default_news_ad1

- 文 대통령 "검찰 적극 개혁 높이 평가…셀프 개혁은 계속"

▲ 사진=서울신문

문재인 대통령이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드는 것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8일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부패방지 관련 기관장과 관계 장관 등 총 33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정사회를 향한 반(反)부패 정책협의회'를 주재했다.

문 대통령은 "윤석열 총장이 아닌 다른 누가 검찰총장이 돼도 흔들리지 않는 공정한 반부패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검찰 스스로 개혁의 주체라는 인식을 갖고 개혁에 적극 나서고 있는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하고 높이 평가한다"며 "셀프 개혁에 멈추지 않도록 법무부와 긴밀히 협력하여 개혁의 완성도를 높여줄 것을 특히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또 "반부패 개혁과 공정사회는 우리 정부의 사명"이라며 "적폐청산과 권력기관 개혁을 시작으로 생활적폐에 이르기까지 반부패정책의 범위를 넓혀왔다"고 말했다.

이어 "권력기관 개혁은 이제 마지막 관문인 법제화 단계가 남았다"며 그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신설 등 입법이 완료되면 다시는 국정농단과 같은 불행한 일이 생기지 않고 국민이 주인인 정의로운 나라도 한발 더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현채 기자 hhyeonchae@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