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세청, 신종 역외탈세·조세회피 혐의자 171명 집중조사

기사승인 2019.11.21  17:17:39

공유
default_news_ad1

- "고의적이거나 악의적이면 엄정히 조치할 것"

국세청이 신종 역외탈세 및 조세회피 혐의가 의심되는 171명에 대해 집중적 조사를 돌입한다.

국세청은 지난 20일 역외탈세 및 조세회피가 의심되는 혐의자 171명에 대해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 자료=국세청 제공

이번 조사대상자는 ▲신종 역외탈세 혐의자(60명) ▲자금출처 내역이 불명확한 해외부동산 취득자(57명) ▲해외 호화사치 생활자(54명)로 알려졌다.

이어 국세청은 이번 조사에서 ▲해외현지법인과의 정상거래 위장 자금유출 ▲비거주자 위장 탈루 등 다국적 IT기업 등의 공격적 조세회피 행위도 집중적으로 검증할 예정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국내외 정보망을 최대한 활용해 신종 역외탈세와 공격적 조세회피 혐의 사례를 계속 발굴하고 끝까지 추적해 과세할 것"이라며 "역외 탈세자, 조력자의 고의적이거나 악의적인 행위가 발견되면 법과 원칙에 따라 고발하는 등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세청이 제공한 역외탈세 조사실적을 확인해본 결과, 2018년에 1조 3376억을 기록해 2017년 대비 184억이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홍현채 기자 hhyeonchae@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