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부 '100조 긴급수혈'에 코스피 8% 상승…1600선 회복하며 마감

기사승인 2020.03.24  18:05:30

공유
default_news_ad1

코스피지수가 8%대 급등하며 1600선을 탈환했다. 미국 중앙은행(Fed)의 무제한 양적완화(QE) 발표한데 이어, 정부가 기업구호 긴급자금 100조원 가량을 투입하기로 하는 등 대규모 부양책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24일, 유가증권 시장에서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27.51p(8.6%) 오른 1609.97로 마감했다. 코스피지수는 전장보다 41.23p(2.78%) 오른 1523.69로 출발해 상승 폭을 키웠다.

이날 코스피 상승 폭은 1999년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최대 수준이다. 상승률은 2008년 10월 30일(11.95%) 이후 11년 5개월 만에 최고다.

장중에는 코스피200 선물, 코스닥150 선물·현물가격이 급등하면서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 시장에서 프로그램 매수호가의 효력을 일시 정지하는 매수 사이드카가 각각 발동됐다.

이는 정부의 금융시장 안정화 방안 발표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앞서 1차 회의에서 밝힌 50조원 금융조치에서 확대해 갑절인 100조원 규모의 긴급자금을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유가증권 시장에선 기관이 5032억원을 순매수했고,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4620억원, 830억원어치를 순매도 했다. 외국인은 14거래일 연속 국내 주식을 팔았지만 매도 규모는 줄었다. 코스닥 시장에선 기관이 1029억원을, 외국인이 830억원어치를 각각 순매수했고, 개인은 1869억원을 순매도했다.

박예솔 기자 yesall429@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