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교육청, 동네책방 위한 상생프로젝트로 풍성한 독서문화 만든다

기사승인 2021.05.31  23:59:00

공유
default_news_ad1

- 도서관・동네책방 상생프로젝트 운영 동네책방 특화프로그램 등 다양한 6월 독서문화프로그램 선보여

서울시교육청이 31일 소속 도서관 및 평생학습관에서는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네책방을 위한 상생프로젝트 '도서관 동네책방 네트워크'사업을 추진하는 등 다양한 6월 독서문화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도서관 동네책방 네트워크 사업'란 서울시교육청 산하에 도서관 및 평생학습관을 중심으로 코로나로 경영의 어려움을 겪는 동네책방을 발굴하고 네트워크를 구성해 △책방 특화프로그램 지원 △책방 공간이용을 통한 시설임차료 지급 △책방을 통한 도서구매 등으로 영세 책방의 운영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2021년 종로도서관, 개포도서관 등 12개 기관을 중심으로 추진된다.

서울시교육청 도서관·평생학습관 22개관은 서울시민과 학생들의 최소한 독서・문화생활을 지원하기 위해서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지침 준수 및 열람 좌석을 30% 제한 속에 열람실, 자료실, 프로그램 등을 정상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로 인해 오프라인이 꺼려지는 시민들을 위해 전자도서관(https://e-lib.sen.go.kr) 홈페이지나 모바일 앱(See)을 통해서도 다양한 전자책과 오디오북, 강의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어려운 상황일수록 마을, 시민과 함께 살아가는 상생의 정신을 잊어서는 안 되며, 서울시교육청 도서관・평생학습관은 동네의 작은 책방들을 지원해 마을의 독서문화가 더욱 풍성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설은주 기자 giver-@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