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애플, “악재에도 굳건”…매출 108조원 올리며 ‘어닝 서프라이즈’ 기록

기사승인 2022.07.29  12:47:20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애플 제공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이 올해 2분기(4~6월) 월가의 기대를 뛰어넘는 성적으로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애플은 28일(현지 시간) 2분기(올해 4~6월, 애플 회계연도 기준 3분기) 매출이 830억 달러(약 107조8000억원)로, 전년 동기보다 1.9%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2분기 매출 기준 사상 최대치로, 시장 기대치를 상회하는 수준이다.

다만 순이익은 10.6% 줄어든 194억달러(약 25조1000억원)로 2020년 3분기 이후 약 2년 만에 가장 저조한 성적을 거뒀다.

애플의 매출은 아이폰이 견인했다. 아이폰 매출은 407억 달러(약 52조8000억원)로 전체 매출에서 절반가량을 차지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서는 2.8% 증가한 수치다.

당초 애널리스트들은 아이폰 매출은 2.5%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애플은 중국의 코로나19 봉쇄로 인해 최대 80억 달러(약 10조4000원)의 손실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원가 부담, 인플레이션 등에 따른 부정적인 영향도 우려됐다.

애플 뮤직, 애플 스토어 등 서비스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12.1% 성장세를 보였다. 반면 같은 기간 맥은 10.4%, 아이패드는 2%, 웨어러블·홈앤액세서리는 7.9% 감소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전체적으로 1년 전과 비교한 성적을 봤을 때 다음 분기에도 매출 증가가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예솔 기자 yesall429@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