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계로 나아가는 K-콘텐츠”…LA, 매년 9월 17일 ‘오징어 게임의 날’ 제정

기사승인 2022.09.08  15:33:08

공유
default_news_ad1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넷플릭스의 대표적인 콘텐츠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미국 로스앤젤레스(LA)시가 해당 드라마 관련 기념일을 제정하기로 했다.

7일(현지시간) 한국계 존 리 LA 시의원은 LA 시의회가 매년 9월 17일을 ‘오징어 게임의 날(Squid Game Day)’로 지정해 기념하는 결의안을 지난주 채택했다고 밝혔다.

해당 결의안은 리 의원이 발의한 것으로, ‘오징어 게임’이 한국 문화와 전통을 알리고, 미국 영화와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아시아·태평양계의 목소리를 키우는 성과를 남겼기에 이를 기념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기념일로 제정한 9월 17일은 ‘오징어 게임’이 넷플릭스를 통해 처음 공개된 날이다.

‘오징어 게임’은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미국배우조합(SAG)상을 받고,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상인 에미상 작품상 후보에 오르는 등 유의미한 성과를 거뒀다. 

결의안에서는 이를 언급하며 “오징어 게임이 역사를 만들었다”, “서구권 시청자들이 자막 문제 때문에 해외 드라마에 대해 가지고 있던 장벽을 오징어 게임이 깨트렸다”고 평가했다.

LA시는 오징어 게임의 날 제정을 기념해 오는 9일 시청 앞에서 별도의 선언식 행사를 연다. 이 자리에는 에릭 가세티 LA 시장과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 배우 이정재, 제작사 싸이런픽쳐스의 김지연 대표가 참석할 예정이다.

박예솔 기자 yesall429@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