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8명 사상자 낸 비극 참사”…경찰,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원인 규명

기사승인 2022.09.29  18:27:45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진=소방청 제공

경찰이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화재 참사에 대한 원인 규명에 나섰다. 

29일 대전경찰청 수사본부는 전날 화재 현장 압수 수색에서 스프링클러·제연설비 등 각종 소방 설비와 안전 관리에 관한 자료, 화재 당시 폐쇄회로(CC)TV 영상, 방재실 설비 서버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스프링클러 프리액션밸브(준비작동식)와 제연설비의 전자기록 등을 통해 이 설비들이 화재 당시 실제로 작동했는지를 확인할 예정이다. 당시 스프링클러와 소화전 배관으로 연결되는 물탱크에서 물이 정상적으로 공급됐는지 등도 소방설비 현황 자료를 통해 밝힐 방침이다. 

경찰은 전날 현장 감식에서 물탱크 수위가 정상까지 올라와 있는 모습을 확인했다.

이와 관련해 현대아울렛 측은 물탱크가 단수나 단전 등 비상 상황에도 물이 빠질 경우 자동으로 채워지는 방식으로 운영된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발화지점인 지하 1층 하역장 앞에 세워져 있던 1t 화물차와 차량 아래에서 수거한 전선 등 잔해물은 정밀 분석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보냈다. 분석작업에는 2주 가량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현장 CCTV 영상에는 이 화물차 기사가 하역작업을 하는 사이 차 주변에서 불길이 시작되는 모습이 담겼다. 

일각에서는 화물차 배기구 열이 가까이 쌓여 있던 종이박스를 태워 불이 시작됐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현대아울렛 관계자 등에 대한 소환 조사도 조만간 이뤄질 예정이다.

한편, 전날 희생자 1명에 대한 첫 발인이 진행된 데 이어 희생자 2명의 장례도 이날 치러졌다. 시설보수 업무 중 숨진 A(56) 씨의 발인식이 이날 오전 대전성모병원에서, 물류 기사로 일했던 B(65)씨의 발인식이 고대구로병원 장례식장에서 각각 진행됐다.

박예솔 기자 yesall429@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