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상규 법사위원장, 국감서 욕설 논란…"기억 안 나지만 사과하겠다"

기사승인 2019.10.08  12:12:46

공유
default_news_ad1

- 여 위원장, 속기록 삭제 요청…이인영 원내대표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 예정"

▲ 여상규 법사위원장 사진=뉴시스

국정감사 도중 여상규 국회 법사위원장(자유한국당 소속)이 여당 의원에게 욕설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여 위원장은 지난 7일 서울고검 등 검찰기관을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 자신의 발언에 문제를 제기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웃기고 앉아있네 XX 같은 게…"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인터넷에 여 위원장 발언이 떠돈다며 연락이 왔다"면서 "속기록에 기록되지 않도록 발언을 취소하는 게 좋겠다. 이번 계기를 통해 차분하고 안정적으로 (국감을 진행하고) 위원들이 흥분해도 위원장이 가라앉히는 역할을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굳은 표정이 된 여 위원장은 "김종민 의원에게 미안하다"면서도 "제가 그런 말을 했다는 전제 하에 말씀드리는 것이다. 저는 기억이 정확치 않다. 그런 말을 제가 했다면 거듭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종민 의원과 여 위원장은 해당 욕설 발언의 속기록 삭제를 요청했지만 정성호 민주당 의원은 속기록 삭제는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안타깝게도 속기록에 한 번 기재되면 삭제가 불가능한다”며 “취지를 바꾸지 않는 범위에서 약간의 자구 수정이 가능할 뿐이다. 위원장님께 차분한 진행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여 위원장과 김종민 의원은 국회 패스트트랙 법안 저지를 위해 완력을 행사하며 국회법을 어긴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검찰 수사를 놓고 언쟁을 벌였다.

서울 남부지검이 수사 중인 이 사건에 대해 여 위원장은 정치적으로 풀어야 할 사안이지 검찰이 나서서 수사할 문제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 의원은 "여 위원장은 수사를 받아야 할 당사자"라며 국정감사장에서 수사 외압을 넣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취지로 비판했다.

한편,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여상규 위원장의 막말 논란 등과 관련, 여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할 예정이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역사의 기록은 후손에 불명예로 남을 것"이라며 제소 의사를 밝혔다.

박예솔 기자 yesall429@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