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검찰, 텔레그램 성착취 'n번방 사건'에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TF' 구성

기사승인 2020.03.25  16:23:45

공유
default_news_ad1
▲ 서울 종로경찰서로 송치되는 조주빈 (사진=뉴시스)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성착취 동영상을 찍은 뒤 텔레그램을 통해 다수에게 유포한 이른바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이 특별수사TF(태스크포스)를 구성했다.
 
25일, 검찰에 따르면 중앙지검은 이날 성착취 불법 영상물 유포 등 사건에 엄정 대처하겠다며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TF’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TF 총괄팀장은 유현정 여성아동범죄조사부장이 맡는다. 여조부와 강력부, 범죄수익환수부, 출입국·관세범죄전담부(사법공조 전담) 등 4개 부서에서 검사 9명과 수사관 12명 등 21명이 합류하며 김욱준 4차장 검사가 지휘한다.

TF는 ‘박사방’ 사건을 포함해 관련 사안을 전반적으로 수사하게 된다. TF 산하에는 ▲사건수사팀(수사·공소유지 및 형사사법공조) ▲수사지휘팀(경찰 수사지휘 및 법리검토) ▲재발방지팀(범죄수익환수 및 제도개선 등 재발방지 대책 마련) 등을 두고 종합적으로 담담할 예정이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철저한 수사를 통해 모든 관련자를 적발하고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벌할 것”이라며 “성착취 불법 영상물 확산 방지 및 삭제 등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들의 피해 복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관련 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수사상 나타난 제도상 문제점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제도 개선책을 강구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이 구속 송치한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씨 사건을 여조부에 배당했다.

박예솔 기자 yesall429@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