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은, 금융사에 유동성 무제한 공급…'한국판 양적완화'

기사승인 2020.03.26  14:45:54

공유
default_news_ad1
▲ 윤면식 부총재 (사진=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다음달부터 3개월간 금융기관에 무제한으로 유동성을 공급한다. 매주 1회 환매조건부채권(RP)을 한도 없이 매입하는 것이다.

한은은 26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4월부터 6월까지 일정 금리수준 아래서 시장의 유동성 수요 전액을 제한없이 공급하는 주단위 정례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 제도를 도입키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윤면식 한은 부총재는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일부 금융시장에서 자금이 조달되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러한 대책을 내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은은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시중 유동성이 일시적으로 부족해지면 RP를 매입하는 방식으로 자금을 공급한다. 한도를 정하지 않고 RP매입에 나서는 건 처음이다.

이는 1997년 외환위기 때나 2008년 금융위기 때도 동원되지 않았던 수단으로, 사실상 ‘한국판 양적완화’가 시작된 셈이다.

윤 부총재는 “제로금리 수준까지 간 다음에 더 이상 금리정책 여력이 없어 국채나 MBS 등을 매입하는 방식의 선진국 중앙은행 양적완화와는 다르지만, 시장 수요에 맞춰 전액을 공급하는 점에 있어서는 꼭 양적완화가 아니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입찰금리는 기준금리(연 0.75%)에 0.1%p를 가산한 0.85%를 상한선으로 하며, 입찰 시 모집금리를 공고할 예정이다. 첫 입찰일은 4월 2일이다. 이후부터는 매주 화요일마다 진행된다.

 

박예솔 기자 yesall429@naver.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