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원동인 칼럼] 학자금 대출과 대학 졸업장

기사승인 2021.03.22  12:07:55

공유
default_news_ad1

'벚꽃 피는 순서대로 대학이 사라진다'는 벚꽃 속설이 올해 입시에서 여실히 드러났다. 전국 곳곳에서 신입생 모집 미달 사태가 속출, 우려했던 일들이 벌어지면서 벚꽃 속설이 대학가를 파고 들고 있다. 신입생 모집정원을 채우지 못한 대학들이 2-3차례, 일부 대학은 무려 7차례나 추가 모집에 나셨지만 미달 사태를 면치 못했다. 대학가에선 한 번도 경험해 보지 않은 초유의 일을 겪으면서 우려감이 커지고 있다.

지방대학은 물론 어지간한 서울 경기에서도 학생들 모시기에 혈안이 되어 있다. 먼저 수도권·국립대 162개 대학에서 2만7000명의 추가모집이 시작되자 지방에서 학생 고객(?) 기다리던 대학들이 속수무책 당할 수밖에 없는 현실에 직면한 것이다.

추가모집은 수시나 정시에서 등록 포기자가 나왔을 때 각 대학에서 정원을 채우는 경우에 해당되는 것인데 사실상 정원미달이라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그도 당연한 것이 2021학년도 수능의 경우 4년제와 전문대학의 모집정원은 55만5774명인데 수능을 치른 수험생은 49만3433명이니 모집 대비 62,341명은 가만 있어도 어떤 대학이든 모셔가기 마련이다. 
그래서 일까 일부 대학은 수능을 보지 않은 학생도 OK, 학과 선택도 OK라는 광고 문구로 학생들을 모집했다. 그러나 미달이다.

 

문제는 이런 현상이 더 심할 것이라는 데 있다. 급격한 학령인구 감소는 '대학 붕괴'를 가속화할 게 뻔하다. 2024년에는 대학 입학정원보다 입학생이 12만여 명이 부족할 것이란 전망이다. 이러한 미달 사태는 고스란히 지방대학에 집중되면서 지방대 3곳 중 1곳은 정원의 70%를 채우지 못하게 될 거란 암울한 진단이다. 받아들이기 힘들겠지만 2040년이 되면 모든 지방대학이 사라지는 결과가 나올 수도 있다는 충격적인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문제는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그 동안 정부는 사립대학을 살리기 위해 국가장학금이라는 명목으로 학자금 대출을 해주어 사립대학을 지원 했다.
그러나 이제 이것도 끝이다. 학생과 학부모는 각개전투로 미래를 준비해야 한다. 생각 없이, 계획 없이 대학에 입학하는 경우, 졸업 후, 빚만 만을 가능성이 높다.

학령인구 감소를 예상하며 2005년부터 국공립통폐합을 시작으로 16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으나, 진전은 없다. 한마디로 속수무책이라는 것이다.

거액의 학자금 대출과 대학 졸업장을 바꾸는 의미가 있는지 다시 한번 생각해야 한다.

미래는 국가도 대학도 책임져 주지 않는다. 

원동인 SPR교육컨설팅 대표 spr@tonevis.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