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3년 만에 정상 개최

기사승인 2022.10.05  11:03:42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아시아 최대 영화 축제인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가 5일부터 14일까지 10일간 개최된다.

4일, 남포동 BIFF광장에서 전야제를 시작으로 5일 오후 6시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개막식을 개최하여 3년 만의 정상 개최를 알린다.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초청·상영 규모를 회복하고, 영화 지원 프로그램, 오픈 토크 등 부대행사를 전면 재개한다. 또한, 올해 아시아영화인상 수상자 ▲홍콩 배우 양조위 ▲영화 ‘브로커’ 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영화 ‘아바타:물의 길’ 프로듀서 존 랜도 ▲배우 강동원, 이영애, 한지민, 하정우 등의 다양한 감독과 배우들이 부국제에 참여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의 주요 특징은 OTT 시리즈를 소개하는 ‘온 스크린 섹션’을 지난 해 3편에서 올해 9편으로 상영작 수를 확대하여 다양성과 대중성을 확보하고, ‘한국영화의 오늘-스페셜프리미어’ 섹션을 신설하여 화제될 만한 한국영화 신작을 소개하는 것이다.

코로나로 중단된 아시아 영화 지원 프로그램 ▲CHANEL X BIFF 아시아영화아카데미 ▲아시아영화펀드 ▲플랫폼부산 또한 전면 재개되며, 영화제의 향유 거점을 확산하는 생활밀착형 영화제 ▲커뮤니티비프 ▲동네방네비프도 확장될 예정이다.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개최되는 ‘제17회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은 기존 E-IP마켓을 확장한 부산스토리마켓으로, 이번에 처음 선보인다. 세계 최초 스토리마켓으로서 국내외 콘텐츠 기업 및 기관이 참여하여 영화 제작의 출발점인 스토리를 거래할 계획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아시아의 문화자산으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는 영화제로 성장한 부산국제영화제가 3년 만에 더 알찬 모습으로 정상 개최되어 기쁘다”며 “영화제 성공개최로 부산의 문화 역량과 매력을 널리 알리고, 부산국제영화제가 세계 무대에서 더욱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임채은 기자 notalklaton@gmail.com

<저작권자 © 피플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1 2 3
set_P1
ad41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bottom
ad40
#top
default_bottom_notch